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기업의 화두는 단연 ‘창의경영’이다. 창의성이 기업경쟁력을 기르는 우선 순위로 떠오르면서 창의력 있는 인재를 키우는 것은 기업 교육에 있어서 중요한 역할을 차지하게 되었다.
이 같은 추세에 발맞춰 삼성전자는 지난 2007년부터 임직원을 대상으로 창의력 교육 프로그램, ‘아이데이션 워크샵’을 도입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아이데이션 워크샵’은 혁신 컨설팅 기업 <크리베이트>가 개발한 국내 최초의 기업대상 창의력혁신 교육 프로그램이다. 워크샵은 창조적 아이디어 발산을 막는 장애물 제거하기, 보다 쉽게 아이디어를 도출하는 방법 등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게 구성되어 있다.


  먼저, 워크샵에서는 창의적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이름이나 직급 대신 별명으로 서로를 부른다. 또한 음악을 그림으로 표현하는 등의 오감을 깨우는 활동을 펼친다. 본격적인 아이디어 발산 세션에서는 Yes,but 룰(비판하지 않기), Feature Match-up(대상의 속성 확장하기), Assumption Reverse(뒤집어 생각하기) 등 다양한 아이디어 발산 기법을 활용해 창조적 아이디어를 무한히 발산한다. 아이디어 발산 후에는 실질적인 비즈니스 모델로 발전시켜본다.


  이러한 ‘아이데이션 워크샵’은 혁신적이며 동시에 실용적인 아이디어에 목말라있던 많은 기업 및기획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SKT>, <KTF>등의 기업들은 <크리베이트>의 아이데이션 프로세스를 신 사업 개발과 기존 사업 개선에 도입했다. <삼성전자>에서 진행한 ‘아이데이션 워크샵’은 100점 만점에 평균 93점의 높은 교육 만족도를 기록했다. 단순한 연수 이상의 실제 업무로 이 프로세스가 도입되길 원한다는 코멘트도 압도적으로 많았다.
 
  앞으로 창의력 교육은 기업의 경쟁력 향상을 위한 중요한 열쇠가 될 것이다. 특히 직원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유도하고 팀워크를 향상시키는 등 조직문화의 활성화를 필요로 하는 많은 기업들에게 이와 같은 창의력 교육 프로그램의 역할은 더욱 중요해 질 것으로 전망된다.


  <크리베이트>의 박성연 대표는 “비즈니스 창의력의 키는 결국 소비자에 대한 관심에 있다. 고객 관점에 더욱 가까워지는 혁신(Customer centered innovation)을 통해 미래의 기회를 발굴하는 것이 이 시대의 창의력이 요구하는 것”이라고 하며 창의적인 문화가 기업 및 사회 전반에 스며들 수 있도록 아이데이션 프로세스를 다양한 분야에 접목시키겠다고 밝혔다.


  <크리베이트>는 최근 청담동에 ‘창의력 공작소’를 신설, 기업뿐만 아니라 일반인에게도 창의력 교육을 제공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www.crevate.com 참조).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데이션 워크샵에 참여했던 삼성 직원들의 코멘트


"상품기획 분야에 들어오면서 창의적인 일을 하게 될 거라는 기대가 많았어요. 그런데 아이디어를 내는 회의를 하자고 하면서도 쭉 회의실에 앉아서 일상적으로 하던 이야기 하고 끝나더라고요. 오늘 크리베이트와 함께 진정한 브레인스토밍을 해봐서 좋았고 우리 개발자 분들도 모두 다 함께 참여해서 이러한 프로그램을 실무에서도 활용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상품기획이란 자유롭고 창의적일 것 같은데 실제로 일하면 그렇지 못하거든요. 이런 방식을 실무에 연결시킨다면 일 자체도 재미있어 질 것 같습니다. 이번 교육은 누구나 창의적일 수 있다는 걸 확인한 좋은 기회였던 것 같습니다."

"처음에 저는 이 과정을 시작할 때 반신반의 했어요. 이 전에도 비슷한 과정을 해 봐서 뭐가 다를까 의아심을 가지고 있었는데 좀 많이 다른 것 같아요. 더 많이 자유롭고. 모더레이터 분도 가이드를 잘 해주셔서 많이 배운 것 같고요. 방법도 중요하지만 마인드도 중요한 것 같아요. 저는 부정적인 마음으로 시작했는데 하다 보니까 너무 즐거웠어요. 많은 것 배운 것 같고 업무에서도 많이 활용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이번 시간 터닝 포인트가 된 것 같아요. 다음 주 한 주를 버텨갈 수 있는 힘이 생긴 것 같습니다. 앞으로 회사에서 아이데이션 할 때 웃으면서 아이디어를 자유롭게 내면서 이렇게 할 수 있는 분위기, 제도가 정착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이런 구체적인 툴을 사용한다는 건 생각을 못해봤고요. 상품기획을 하면서 뭔가 아이디어를 내야 하는데 하면서 아무 생각이 없는 거예요. 도저히 모르겠고 책을 읽어봐도 뻔한 이야기만 적혀 있고, 몇 가지가 있긴 했지만 실행에 옮기는 게 쉽지 않았어요. 그런데 오늘 아이데이션으로 감을 잡게 된 것 같아요. 기획, 아이디어 발산에. 힘들어하셨던 분들께 감을 잡게 해주는 좋은 기회인 것 같습니다. 평소에 필요할 때 마다 끄집어 내서 사용하면 좋을 것 같아요."